24.6 C
Seoul
2024년 5월 22일 수요일

역사 왜곡은 학문적 자유가 아니다 – “위안부는 매춘부” 망언 일삼은 램지어의 논문 즉각 철회하라

하버드대 로스쿨 소속 마크 램지어 교수가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주장을 담은 논문을 발표해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적으로 공분을 사고 있다.

램지어 교수는 온라인 학술저널 <국제법경제리뷰>(IRLE)에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게재했다. 논문을 통해 그는 “위안부는 강제로 끌려간 게 아니라 자발적으로 계약을 맺고 따라간 매춘부였다”며 일본군 강제위안부를 자의에 의해 행해진 매춘행위라고 밝혔다. 그는 당시 일본 내무성이 매춘부로 일하고 있는 여성만을 위안부로 고용했으며, 자신의 의사로 응모한 여성을 직접 확인 및 고용한 후 계약 만료와 동시에 귀국 조치했다고 기술했다.

역사적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의 논문이 공개되자 전 세계 곳곳에서 강도 높은 비판이 이어졌다. 앤드루 고든 교수와 카터 에커트 교수 등 하버드대 동료 학자들도 해당 논문에 대해 “학문적 진실성을 해치는 지독히 폭력적인 부분이 있다”고 성토했다. 그럼에도 로렌스 바카우 하버드대 총장은 “대학 내에서 학문의 자유는 논쟁적인 견해를 표현하는 것을 포함한다”며 램지어 교수를 두둔했다.

램지어 교수는 해당 논문에서 중국 상하이위안소 모집에 사용된 계약서를 근거로 위안부는 강제 성노예가 아니었으며, 자발적으로 임한 매춘부였음을 주장했다. 이는 1938년부터 약 7년 동안 위안부 모집에 사용된 한국인 위안부 계약서와 전혀 다르다. 게다가 해당 문건이 술집에서 근무하는 일본인 여성 바텐더의 계약서 표본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논문 출처 표기에 박유하가 쓴 <제국의 위안부> 일본어판 451쪽에서 일부분을 인용했다고 밝혔으나, 이 책은 총 336쪽에 불과하다. 이렇듯 결함투성이인 논문은 논란을 자초했다.

주지하다시피 모든 인간은 자유를 보장받을 권리가 있다. 학문의 자유 역시 보장받아야만 한다. 로렌스 하버드대 총장의 말마따나 논쟁의 여지가 있거나 다수에게 불쾌감을 주는 경우 역시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역사를 확연하게 왜곡한 사안은 다르다. 이는 학문의 자유에 포함되지 않는다.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왜곡을 넘어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다. 그의 무책임한 태도는 일본군 강제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또 다른 가해 행위이다.

자유를 보장받기 위해서는 그 의무를 다해야 한다. 학문의 자유를 얻기 위해 연구자는 성실하고 정직하게 연구해야 한다. 사실관계에 대해 정확히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논문을 작성하는 건 기본이다. 그러나 램지어 교수의 연구는 성실성이 결여되었을 뿐 아니라 사실관계에 대한 확인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학문의 자유를 논하기 전, 학자로서 자신의 의무를 다했는지부터 점검해야 할 것이다.

이에 우리는 램지어 교수의 이번 논문을 일본군 강제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명백한 모독으로 규정하며, 강력히 규탄한다. 일본군의 반인류적 만행을 정당화하고, 역사를 철저히 왜곡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망언에 지나지 않는다. 특히 그의 위험하고 편협한 사고는 일본군 강제위안부 문제에 대해 정확한 인식을 갖지 못한 사람들에게 자칫 사실과 다른 해석이나 그릇된 시각을 갖게 할 위험성이 있기에 즉각 철회해야 한다.

아울러 근거 없는 증거와 불확실한 참조문헌 인용 등 심각하게 부실한 수준의 논문을 게재한 IRLE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즉각 취소해야 할 것이다. ‘학문의 자유’ 혹은 ‘개인 의견’이라는 미명아래 일방적 허위 주장을 펼치도록 방조한 하버드대 역시 그 잘못을 자각해야 한다. 해당 논문에 대한 묵인은 그간 세계적 존경과 명망을 쌓아온 대학의 권위를 스스로 갉아먹는 행위일 뿐이다. 램지어 교수는 이제라도 자신의 과오를 인정하고, 이번 일로 상처를 입은 일본군 강제위안부 피해자들에 사죄해야 마땅하다.

대학 - 보도,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