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 C
Seoul
2024년 4월 20일 토요일

서울시, 대학생교통비 최대 10만원 지원

<사진=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 청년정책반 제공/대중교통비 지원사업 포스터>

서울시가 만 19~24세 청년 15만명을 대상으로 대중교통비를 지원한다. 3월 28일부터 5월 31일까지 ‘2023년 청년 대중교통비 지원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서울 거주 만 19~24세 청년이면 누구나 청년몽땅정보통에서 신청할 수 있다.

‘청년 대중교통비 지원사업’은 경제적 자립도가 낮음에도 청소년 할인 혜택을 제공받지 못하는 20대 초반 청년에게 대중교통 이용요금의 일부를 교통 마일리지로 환급해주는 정책. 실제 사용한 교통비에 비례한 마일리지를 지급해 대중교통 이용 횟수가 많을수록 더 많은 혜택을 받는 생활밀착형 지원사업이다.

학업, 근로 등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일이 잦은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기 위한 취지로 시행했다. 지난해 13만6028명에게 평균 7만4000원을 지원했다. 서울시는 시비 150억원을 투입해 서울 거주 만 19~24세 청년 15만명의 교통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 청년수당, 서울시 임산부 교통비 지원사업, 고용노동부 국민취업지원제도 등 유사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올해도 카드사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해 편의성을 높였다. 협약 체결 카드사는 ▲티머니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 등 총 8개 사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되면 교통카드 실 사용액의 20%를 상·하반기 연 2회(연 최대 10만원 한도) 교통 마일리지로 환급받는다.

대중교통비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중교통비 지원사업이 청년들에게 다양한 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의미 있는 정책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지은 기자<jwings_02@naver.com>

대학 - 보도,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