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6 C
Seoul
2024년 5월 22일 수요일

동아리 축제 한마당, ‘동아리제’ 개최

<사진1=배건효 기자>

제39대 동아리연합회 ‘하랑’이 주최한 동아리제가 지난 5월 24일과 25일 양일간 교내 70주년 기념관(대강당) 일원에서 펼쳐졌다. 동아리제는 기존 ‘동아리의 밤’ 행사를 확대 개편해 모든 재학생이 참여할 수 있도록 보완한 행사. 이틀간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진행했다.

24일에는 비공연 동아리를 중심으로 활동 주제와 내용에 관해 소개했다. Google Developer Student Clubs의 약자를 딴 ‘GDSC’의 강연을 시작으로 막을 열었다. 이어 게임의 인식을 바꾸기 위한 ‘Creator’, 3D 모델링과 프린팅의 매력을 알린 ‘Team MFS’의 발표가 마련됐다.

‘멋쟁이 사자처럼’은 “내 아이디어를 내 손으로 실현한다”는 모토와 함께 웹 코딩 활동을 공유했고, ‘플립’은 스케이트보드 기술과 그간의 활동을 소개했다. 이외에도 ‘오아시스’ ‘GMC’ ‘빛감’ ‘악바리들’ ‘Draftmation’ ‘Su-eco’ ‘동행길’ ‘보담’ ‘온소리’ ‘은빛샘’의 발표가 이어졌다.

<사진2=배건효 기자/Adios 무대>

25일은 공연 동아리를 중심으로 레크리에이션과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첫 순서로 치어리딩 동아리 ‘Adios’가 <너의 생일엔> <He’s a Pirate> <혜성> 등의 음악에 맞춰 관람객을 환영했다. ‘러너스하이’는 팔굽혀펴기와 줄넘기를 통한 생활운동을 준비했다. 이어서 ‘요소’ ‘일곱빛’ ‘미스트’ ‘D.M’ ‘PLAGUE’ 등의 순으로 공연이 진행됐다. 동아리연합회는 경품 나눔 레크리에이션을 준비해 관람객의 참여를 돋웠다.

<사진3=배건효 기자/D.M 무대>

푸드트럭과 일부 동아리의 체험 및 판매 부스는 관람객에게 즐길 거리를 더했다. ‘View Finder’는 대강당 앞에서 사진 작품을 전시했고, 꽃을 활용한 제품을 제작하는 ‘화소’는 직접 만든 미니꽃다발을 판매했다.

<사진4=배건효 기자>

김범준 동아리연합회장은 “행사를 통해 각 동아리의 특색을 살리고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길 바란다. 참여해 주신 것에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우리 학교의 다양한 문화 행사와 학생 활동에 많은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5=배건효 기자/김범준 동아리연합회장과의 인터뷰(오른쪽)>

배건효 기자<ghism02@naver.com>

대학 - 보도,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