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 리사이클 ‘일상으로’

0
506

테너 김철호-이기용  듀오 리사이틀 개최

<출처=삼육대학교>

테너 김철호 교수(음악학과)와 그의 제자 테너 이기용의 듀오 리사이틀이 지난달 7일 세종문화회관 꿈의숲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열렸다.

‘일상으로’라는 주제로 마련한 이번 행사는 우리 대학 음악학과 동문이자, 사제지간인 두 테너의 협연이라는 점에 눈길을 끌었다.

연주자들은 정부가 11월 들어 방역정책을 ‘위드 코로나’ 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음악회를 통해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지쳐있는 삶을 위로하고 속히 회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공연을 준비했다.

1부에서는 쇼팽의 ‘이별의 노래’를 비롯해 토스티 ‘이상’, 슈만 ‘가엾은 피터’, 비제 ‘하나님의 어린양’, 베르디 ‘레퀴엠 중 탄식’ 등 가곡과 오라토리오를 연주했다. 2부에서는 우리 귀에 익은 이탈리아, 한국 가곡과 오페라 아리아를 노래했다. 음악학과 교수인 조대명 작곡가가 만든 ‘고향사계’도 선보였다.

앞서 지난 4월에도 ‘위로와 희망’이라는 주제로 듀오 리사이틀을 연 바 있는 두 사람은 아름다운 하모니로 청중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관객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일상의 문화생활을 즐기기 어려워졌는데, 이번 음악회를 통해 오랜만에 여유롭고 평화로운 시간을 가졌다. 듀오가 된 스승과 제자의 케미가 인상적이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철호 교수는 삼육대 음악학과와 이탈리아 티토 스키파(Tito Schipa) 국립음악원, 바리(Bari) 음악치료학과를 졸업했다. 이탈리아 카사라노 시가 선정한 성악가상을 수상했고, 밀라노 F.M.I(국제음악재단) 브래샤 국제성악 콩쿠르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우리 대학의 음악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테너 이기용은 삼육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독일 뤼벡 국립음대에서 전문연주자과정을 마쳤다. 함부르크 브람스 콘서바토리움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수료하고, 독일 브레머하펜 오페라극장에서 정단원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우리 대학 음악학과의 외래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 삼육대 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